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권, 올해 본격적 뉴딜 대출·투자…"구체적인 사업발굴 선결돼야"

최종수정 2021.01.22 12:32 기사입력 2021.01.22 12:32

댓글쓰기

'한국판(K)-뉴딜 지원방안' 논의

22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K뉴딜 지원 방안’ 회의에서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오른쪽 두번째)이 발언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선 5대 금융그룹 회장과 금융권 협회장들이 여당 인사들과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 사업과 관련된 사항을 논의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22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K뉴딜 지원 방안’ 회의에서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오른쪽 두번째)이 발언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선 5대 금융그룹 회장과 금융권 협회장들이 여당 인사들과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 사업과 관련된 사항을 논의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22일 오전 금융권 협회장, 5대 금융지주 회장, 금융당국 및 여당 주요 관계자들이 모여 '한국판(K)-뉴딜 지원방안'을 논의한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금융권의 뉴딜 사업 지원 의지가 충분함을 확인했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금융권에서는 지난달 마련된 뉴딜투자 가이드라인에 따라 보다 구체적인 지원 계획을 수립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본격적인 대출 및 투자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열린 K-뉴딜 지원방안 논의에서도 금융권의 뉴딜 사업 지원 의지가 충분한 만큼, 앞으로 뉴딜 사업이 점차 구체화 되면서 금융권의 적극적인 금융지원과 결합해 체감할 수 있는 K-뉴딜 성과를 빠르게 창출해 나갈 것이라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다만 보다 효율적인 금융지원을 위해 정부 차원의 파일럿 사업 도입 등 보다 구체적인 사업 발굴이 선결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또 정부에서 뉴딜 사업의 위험을 일정부분 부담해 리스크를 줄이고 세제혜택, 자기자본 규제 완화 등을 통해 민간자금이 보다 활발히 투자되는 여건이 조성되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아울러 금융권이 성장성 높은 K-뉴딜 기업을 발굴ㆍ지원해 나가기 위해서는 전문성 있는 인력양성이 필수적이므로, 금융회사의 젊은 직원들을 교육기관과 연계해 사내교육 등을 확대할 필요성에도 공감대가 형성됐다.


이날 자리에서는 시중의 풍부한 유동성이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종합 금융지원방안' 및 'K-유니콘 프로젝트' 등을 활용해 보다 생산적인 부문으로 흘러갈 수 있도록 금융권도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의견도 공유됐다. 최근 시중 유동성이 풍부한 상황에서 국내외 자금이 상업용 부동산에 몰리고 있는데, 금융권도 오피스 빌딩에 대한 대출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데에 의견을 함께 했으며 필요하다면 금융회사의 리스크 관리 시스템을 통해 부동산금융에 대한 위험 관리를 강화해 나가야 한다는 얘기가 오갔다.


한편 금융권은 지난해 5대 금융지주를 중심으로 약 70조원 규모의 대출·투자계획을 발표하는 등 K-뉴딜 금융지원 계획을 마련한 바 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