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모바일 사업 철수 검토…권봉석 사장 "구성원 고용 유지"(상보)

최종수정 2021.01.20 15:35 기사입력 2021.01.20 15:27

댓글쓰기

LG전자 CEO 권봉석 사장

LG전자 CEO 권봉석 사장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사업 운영 방향이 어떻게 정해지더라도 원칙적으로 구성원의 고용은 유지되니 불안해 할 필요 없다."


권봉석 LG전자 사장은 20일 MC사업본부의 사업 운영과 관련해 본부 구성원에게 이메일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23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 중인 모바일 사업의 매각을 포함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둔 것이다.

LG전자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모바일 사업과 관련해 현재와 미래의 경쟁력을 냉정하게 판단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할 시점에 이르렀다고 보고 있다"면서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업 운영 방향이 결정되면 구성원에게 투명하고 신속하게 공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LG전자는 MC사업본부의 사업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최근 몇 년 동안 제품 포트폴리오 개선 등을 통한 자원 운영의 효율화, 글로벌 생산지 조정, 혁신 제품 출시 등을 추진했다. 그러나 2015년 2분기 이래 23분기 연속 영업적자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 말까지 누적 영업적자는 5조원 규모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