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시로 가는 돈 잡아라" 카카오뱅크, 예·적금 금리 0.20%p 인상(종합)

최종수정 2021.01.21 09:46 기사입력 2021.01.20 08:42

댓글쓰기

카뱅, 20일부터 예·적금 금리 최대 0.20%p 인상
증시로 돈 쏠리자 수신 유치하기 위한 전략

"증시로 가는 돈 잡아라" 카카오뱅크, 예·적금 금리 0.20%p 인상(종합)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카카오뱅크가 예ㆍ적금 금리 인상에 나섰다. 주식시장 활황으로 증시로 몰리는 돈을 유치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카카오뱅크는 예ㆍ적금 금리를 최대 0.20%포인트 인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인상금리는 이날 신규 가입분부터 적용한다.

만기 6개월 미만 정기예금은 0.10%p, 6개월 이상은 0.20%포인트 오른다. 만기 1년 기준 연 1.00%였던 정기예금 금리는 이날부터 연 1.20%로 인상했다.


자유적금은 만기 기간에 관계없이 0.20%포인트 오른다. 1년 만기 적금의 금리는 현재 연 1.10%에서 연 1.30%가 된다. 자동이체 신청시 0.20%포인트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카카오뱅크는 "수신상품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예ㆍ적금 금리를 인상했다"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최근 빚투(빚내서투자) 열풍으로 증시로 자금 쏠림현상이 심화되면서 금리 인상을 통해 수신을 늘리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올해 대어급 기업공개(IPO) 등이 예정돼 있어 증시로의 자금 이탈은 더욱 거세질 수 있다는 전망에 예ㆍ적금 이탈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카카오뱅크가 수신금리 인상을 단행하면서 여타 은행으로 확산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