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 "안철수와 단일화, 어떤 방법이든 수용…100% 여론조사도 가능"

최종수정 2021.01.19 09:44 기사입력 2021.01.19 09:44

댓글쓰기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 통한 단일화 가능성은 낮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국민의당 전의원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단일화를 위해서라면 100% 여론조사 방식도 수용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나 전 의원은 19일 CBS 방송의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자리에서 야권 후보 단일화 방식과 관련해 "뭐 어떤 방법이든 수용한다"면서 "안 대표가 정해도 좋다"고 밝혔다. 100% 여론조사 같은 파격적인 방법도 수용할 수 있냐는 물음에 이같이 언급했다.

나 전 의원은 단일화 경쟁력과 관련해 자신감을 피력했다. 그는 ‘안 대표가 (여론조사) 1위’라는 사회자의 언급에 대해 "한참 됐다", "다시 조사해 봐야 한다" 고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생각과 다르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다른 견해를 드러냈다. 그는 "이게 국민의 마음이 아닐까요"라며, 후보 단일화 방식에 대해 양보할 뜻이 있음을 보여줬다. 다만 일단 예비 후보라는 점을 밝히며, 본 후보가 되어 단일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외에도 나 전 의원은 안 대표의 출마에 대해 "나와주셔서 고맙다"면서 "저희 서울시장 선거에 많은 분들이 더 관심 가져주셔서 고맙다"고 말했다.

안 대표의 국민의당 입당을 통한 단일화 방식에 대해서는 "지금으로서는 어려워 보인다"고 언급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