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 총리 "물관리위, 금강·영산강 보처리 심의…자연성 회복 첫걸음"

최종수정 2021.01.18 15:54 기사입력 2021.01.18 15:54

댓글쓰기

정세균 국무총리./강진형 기자aymsdream@

정세균 국무총리./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금강과 영산강에 설치된 5개 보 처리 방안에 대한 결정은 두 강의 자연성 회복을 위한 첫 걸음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회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위원회는 금강과 영산강에 설치된 보 처리 방안을 심의한다. 그동안 지방자치단체는 보 해체에 반대했고 환경단체는 환영해왔다.

정 총리는 "정부는 2017년부터 여러 보의 수문을 개방해 수질과 생태계 변화 등을 면밀하게 관찰해 왔다"며 "그 결과 녹조가 줄어들고, 모래톱이 늘어나면서 다양한 동식물의 서식처가 되살아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2019년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가 1차적으로 보별 처리방안을 제시해 줬고 이후 금강과 영산강 유역물관리위원회가 전문가, 시민사회, 지방정부 등이 함께 중지를 모아 5개 보에 대한 처리 대안을 제시해 줬다"고 전했다.


이어 "보 처리방안은 강의 자연성 회복과 주민들이 원하는 물 이용이 균형을 이루도록 결정돼야 하겠다"며 "강의 자연성을 온전하게 회복하려면 충분한 모니터링을 통해 보 개방의 환경개선 효과를 확인하면서 국민의 이해와 공감을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오늘 위원회의 결정은 금강과 영산강의 자연성 회복을 위한 첫 걸음에 불과하다"며 "더 중요한 일은 지역사회, 전문가, 중앙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 오늘 정한 처리방향에 따라 구체적인 추진방안을 마련하고 실행해 주는 것"이라고 당부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