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완성차' 야심 내비친 애플·소니·바이두…車산업 파괴적 변화 온다

최종수정 2021.01.18 09:03 기사입력 2021.01.18 09: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애플·소니·바이두 등 거대 IT 기업이 완성차 시장 진입을 노리면서 전환기를 맞은 자동차 산업에 획기적인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18일 한국자동차연구원에 따르면 최근 들어 미국, 일본, 중국을 대표하는 빅테크가 앞다퉈 완성차 시장 진입을 시사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세계 시가총액 1위 애플과 일본 전자 기업 소니, '중국판 구글'로 불리는 바이두가 주인공이다.

수년 전부터 자율주행 기술을 연구한 것으로 알려진 애플은 최근 완성차 형태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을 세우고 현대자동차그룹을 비롯한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와의 협력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소니는 전기차 '비전-S' 프로토 타입의 주행 영상을 'CES 2021'을 통해 공개하면서 사실상 완성차 시장 진입을 눈앞에 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7년부터 '아폴로 프로젝트'를 통해 자율주행 차량 기술을 집중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바이두는 최근 중국 지리자동차와 합작해 '바이두 자동차'를 설립하고 자율주행 전기차를 생산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완성차' 야심 내비친 애플·소니·바이두…車산업 파괴적 변화 온다


연구원은 빅테크가 이미 자본 조달력과 브랜드 인지도, 개발·생산 역량을 갖추고 있는 만큼 짧은 시간 안에 완성차 시장에 진출해 기존 산업 구조에 파괴적인 변화를 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봤다.

향후 자동차 산업은 하드웨어 플랫폼, 소프트웨어 플랫폼, 생산·통합의 영역으로 나뉠 것으로 전망했다. 기존 완성차 업체와 부품 업체는 부품 공급망과 안전·환경 규제에 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파워트레인과 섀시, 차체 등을 개발하며 차량의 하드웨어 플랫폼을 제공할 가능성이 높다. 빅테크 등 IT·전자 기업은 자율주행 기능과 응용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통합해 완성차를 생산하는 생산·통합 기능은 양산 능력을 갖춘 기존 완성차 업체나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기업이 담당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연구원은 앞으로 빅테크와 완성차, OEM 기업이 플랫폼 제공자로 거듭나기 위해 협력과 경쟁을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원은 "빅테크는 소프트웨어 역량을 토대로 자율주행차 개발과 출시를 위해 완성차 업계와 협력하겠지만, 어느 정도 소프트웨어 플랫폼 지배력이 커지면 하드웨어 플랫폼 제공 기업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완성차 업계는 전자·IT 기업과 협력하며 소프트웨어 역량 내재화에 힘쓰며 OEM 기업은 하드웨어 개발과 설계 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는 애플 아이폰의 위탁생산 업체로 유명한 대만 폭스콘이 전기차 주문 제작에 나서는 등 타 분야 OEM 기업이 자동차에 진출하는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연구원은 현존하는 기업이 아닌 변화하는 자동차 생태계에 맞춰 산업 정책의 방향성을 전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드웨어 플랫폼, 소프트웨어 플랫폼, 생산·통합의 세 가지 부문별로 강점과 약점을 면밀히 분석해 국내 산업 생태계의 경쟁 우위를 확보해야 한다는 것이다.


연구원은 "각종 법규와 통계, 지표 등에서 자동차 산업의 범위를 재정의해 정책의 초점을 조정하고 서로 다른 분야의 기업 간 협력 모델을 발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