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한 달여 만에 50개국 넘게 퍼져

최종수정 2021.01.17 15:59 기사입력 2021.01.17 15:5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영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한 달여 만에 50개국 넘게 확산됐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에서 지난달 14일 'B117'로 발표된 변이 바이러스는 이달 16일 아르헨티나에서 확인됐으며, 유럽에서는 거의 20개국에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됐다.

특히 포르투갈은 취약한 의료 체계를 틈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리면서 16일 확진자 1만1000명, 사망 166명을 기록했다.


영국 외 남아프리카공화국·브라질발 변이 바이스러도 확산세를 키우고 있다.


영국은 이날 브라질발 변이를 8건 확인했으며, 라틴 국가와 스페인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를 차단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15일 발표한 주간 보고에서 다음 달까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점령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