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18일 예정 '재난기본소득' 관련 기자회견 취소

최종수정 2021.01.17 16:35 기사입력 2021.01.17 15:41

댓글쓰기

이재명, 18일 예정 '재난기본소득' 관련 기자회견 취소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예정됐던 '제2차 경기 재난기본소득 지급'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겹치는 데다, 더불어민주당 내 의견조율이 더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경기도 관계자는 17일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면서도 "추후 발표 일정과 방식은 여러 상황을 두고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도는 16일 도의회 제안을 수용해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하고 18일께 이재명 지사가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그동안 경제방역 차원에서 재난지원금 보편지급을 주장해왔다.


지난 5일 여야 국회의원과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구조적 저성장과 코로나19 위기 극복, 양극화 완화, 경제 활성화를 위해 과감한 확장재정정책이 필요하다"며 전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이후 경기도의회가 지난 11일 "코로나19로 고통 겪는 도민을 위로하고 소비심리 회복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방역활동에 지장을 주지 않는 것을 전제로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해달라"고 제안하자 이 지사는 "지급 여부와 규모, 대상, 시기 등에 대해 도민과 공동체의 입장에서 숙고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민주당 지도부 일각에서는 방역 혼선 등을 이유로 이 지사의 보편지급론에 대한 비판론이 제기됐다.


김종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지난 13일 "소비 진작을 위한 재난지원은 방역의 고비를 어느 정도 넘어 사회적 활동을 크게 풀어도 되는 시점에 집행하자는 게 민주당과 정부의 일관된 원칙"이라며 "방역당국과 조율되지 않은 성급한 정책은 자칫 국가방역망에 혼선을 줄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