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럭시S21' 출격…LG유플 5G무제한 쓰면 99만원→42만원대

최종수정 2021.01.15 11:15 기사입력 2021.01.15 11:15

댓글쓰기

공시지원금 최대 50만원 예고

삼성전자가 15일 새벽 '갤럭시 언팩 2021' 행사를 열고 스마트폰 '갤럭시 S21' 시리즈를 공개했다. 이날 강남구 삼성전자 딜라이트샵에 관련 제품 홍보물이 래핑돼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삼성전자가 15일 새벽 '갤럭시 언팩 2021' 행사를 열고 스마트폰 '갤럭시 S21' 시리즈를 공개했다. 이날 강남구 삼성전자 딜라이트샵에 관련 제품 홍보물이 래핑돼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국내 이동통신 3사는 15일 사전예약에 돌입한 삼성전자의 신형 스마트폰 ‘갤럭시S21’의 공시지원금을 최대 50만원으로 예고했다. 이통사별로는 LG유플러스가 최대 50만원으로 SK텔레콤(최대 17만원), KT(최대 24만원)와 큰 차이를 나타냈다.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이날 갤럭시S21 시리즈의 요금제별 예고 지원금을 26만8000~50만원으로 책정했다. 사실상 주력 상품인 월 8만5000원 이상 5G 데이터 완전무제한 요금제(5G스마트·5G프리미어 레귤러·5G프리미어 플러스·5G프리미어 슈퍼·5G시그니처) 모두 50만원을 지원한다. 월 8만5000원 이상 요금제 지원금에 추가 지원금(15%)을 포함할 경우 99만9900원인 갤럭시S21을 최저 42만4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앞서 갤럭시S20, 갤럭시노트20의 이통 3사 공시지원금이 최대 24만원 안팎이던 점을 감안하면 3위 사업자인 LG유플러스가 말 그대로 ‘승부수’를 던졌다는 평가다. 최대 금액을 기준으로 SK텔레콤과 KT의 두 배를 넘는 수준이다.


같은 날 SK텔레콤은 갤럭시S21 공시지원금을 8만7000~17만원으로 예고했다. 월 8만9000원대 요금제(5GX프라임·15만원)를 택할 경우 LG유플러스와의 공시지원금 차이는 35만원에 달한다. KT는 10만~24만원 수준으로 책정했다. KT 또한 월 9만원 요금제(슈퍼플랜 베이직 초이스·15만원) 기준으로 35만원 차이가 난다.


이날 예고한 지원금은 변동될 수 있고, 사전예약자 개통이 시작되는 오는 22일에 확정된다. LG유플러스가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면서 SK텔레콤, KT도 공시지원금 경쟁에 동참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