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툭튀' 줄이고 동영상에 올인…갤럭시S21, 99만원대 '승부수'

최종수정 2021.01.15 11:17 기사입력 2021.01.15 11:04

댓글쓰기

삼성 '갤럭시 언팩 2021'

삼성전자가 15일 '삼성 갤럭시 언팩 2021'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S21' 3종을 공개했다. 사진은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갤럭시 S21' 시리즈를 소개하는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삼성전자가 15일 '삼성 갤럭시 언팩 2021'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S21' 3종을 공개했다. 사진은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갤럭시 S21' 시리즈를 소개하는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한진주 기자]삼성전자가 15일 ‘갤럭시 언팩 2021’에서 공개한 갤럭시S21은 100만원 이하의 가격대, 테두리와 카메라 색상을 일치시키는 과감한 디자인을 택했다. 브이로거를 위한 동영상 촬영·편집 기능을 넣어 카메라 기능도 한층 진화시켰다. 특히 삼성전자는 출시 일정을 한 달 이상 앞당기고 몸값까지 낮춰 ‘승부수’를 던졌다는 평가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6.2인치 갤럭시S21 ▲6.7인치 갤럭시S21 플러스(+) ▲6.8인치 갤럭시S21 울트라 세 가지다. 기본형인 갤럭시S21·S21+는 화면 크기는 다르지만 비슷한 성능을 갖췄다. 최상위 모델 갤럭시S21 울트라는 S시리즈 최초로 S펜을 지원하고 1억800만화소의 카메라와 고화질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갤럭시S21 디자인은 후면 카메라와 프레임이 연결되는 ‘컨투어 컷’에 전작의 단점이던 ‘카툭튀(카메라 돌출)’를 줄인 것이 특징이다. 화질을 결정하는 화면주사율(1초당 보여주는 프레임 수)은 모두 120㎐다. 콘텐츠에 따라 화면 주사율이 조정돼 배터리 효율이 높아졌다는 평가다. 스마트폰 사용 패턴에 맞게 블루라이트를 조정해주는 기능도 추가됐다.


'카툭튀' 줄이고 동영상에 올인…갤럭시S21, 99만원대 '승부수'


갤럭시S21 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향상된 카메라 기능이다. 일상기록부터 전문가용까지 갤럭시S21 한대 만으로 만족스러운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했다. 고화질 8K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고 캡처 시 3300만화소의 사진을 기록할 수 있다. 특히 울트라 모델은 자동초점(AF) 센서가 피사체와의 거리를 실시간으로 잰다. 가까운 피사체는 최소 5㎝ 거리에서 초접사 촬영이 가능하다. 망원과 광각, 초광각 카메라 앵글을 하나의 화면에 보여주고 원하는 앵글로 화면을 전환하면서 촬영하는 ‘디렉터스 뷰’ 기능도 지원된다.


또한 인물사진 모드는 빛망울과 다양한 조명 효과를 지원하고, 셀피 모드는 색감을 선택할 수 있게 개선됐다. 갤럭시S21 시리즈로 촬영하면서 무선 이어폰 ‘갤럭시버즈 프로’의 마이크를 무선 마이크로 사용하면서 사용자의 음성과 배경음을 동시에 녹음할 수도 있다.

두뇌도 강력해졌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역대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강력한 두뇌인 5nm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국내 판매 모델은 엑시노스 2100이 탑재되며, 에너지 효율과 5G 연결·인공지능(AI) 성능도 전작보다 개선됐다. 삼성의 독자적인 보안 플랫폼인 '삼성 녹스 볼트'로 사용자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한다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스마트싱스 파인드' 기능으로 네트워크 연결이 끊어져도 갤럭시 기기를 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기기 외에 다양한 물건을 찾도록 돕는 '갤럭시 스마트태그'도 선보였다. 안드로이드 오토와 연동해 집 안의 기기를 자동차 제어 화면에서 조작할 수도 있다.


'카툭튀' 줄이고 동영상에 올인…갤럭시S21, 99만원대 '승부수'

외신들의 관심도 뜨겁다. 미국 CNN은 "더 똑똑해지고 싸졌다"며 "울트라 모델은 명백하게 눈에 띄는 제품"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갤럭시S21은) 갤럭시 라인업의 개선, 특히 카메라 기능이 가장 중요하다"며 "가전제품과의 연동 등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에 소비자들의 생활에 유용한 기능들도 도입됐다"고 설명했다. 경제매체 CNBC 역시 "더 나은 디스플레이, 향상된 배터리 수명, 더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카메라"를 강점으로 꼽았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동영상을 올리는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춰 촬영·편집 기능에 충실하다"고 전했다. 영국 BBC방송은 갤럭시S21에 기존 노트 시리즈처럼 S펜이 장착됐다는 점에 주목했다. 향후 삼성전자가 S시리즈와 노트 플랫폼을 통합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BBC는 "갤럭시S20이 작년 1차 팬데믹 상황에서 출시되며 많은 팬들을 확보하지 못했다"면서 "삼성전자는 갤럭시S21의 흥행을 성공시켜야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삼성전자의 차별화된 요소로 강력한 브랜드 마케팅이 가능한 점, 매우 광범위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갖춘 점 등을 꼽았다.


삼성전자는 국내에서 오는 21일까지 갤럭시S21 시리즈의 사전 예약을 진행하고, 오는 29일 공식 출시한다. 가격은 ▲갤럭시S2199만9900원 ▲갤럭시S21+ 119만9000원 ▲갤럭시S21 울트라(256GB) 145만2000원 ▲갤럭시S21 울트라(512GB) 159만9400원이다. 전작인 갤럭시S20 시리즈의 출고가가 124만8500원,135만3000원, 159만5000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최대 24만원 더 저렴하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