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증시, 고용지표 호조에도 혼조세

최종수정 2020.12.04 07:44 기사입력 2020.12.04 07:44

댓글쓰기

달러 약세 심화에 금값 추가 상승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고용지표가 호조를 보였지만 뉴욕증시는 혼조세로 마감했다. 달러가치는 하락세를 이어갔다.


3일(현지시간)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85.73포인트(0.29%) 오른 2만9969.52에, S&P 500 지수는 2.29포인트(0.06%) 하락한 3666.72에, 나스닥 지수는 27.82포인트(0.23%) 상승한 1만2377.18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가 장중 3만을 회복하고 S&P500과 나스닥은 장중 최고치도 기록했지만 오후들어서는 상승폭이 줄었다.


미국 고용 호조 소식이 장초반 투자 심리를 자극했다.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전주보다 7만5000명 줄어든 71만2000명이라고 발표했다. 다우존스 집계 예상치 78만명보다 적었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는 3주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코로나19 확산속에서도 고용이 바른 방향으로 흘러갔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시장은 하루 뒤 나올 미 정부의 실업률 등 11월 고용지표에 주목하고 있다.


다만 오후 들어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올해 공급할 수 있는 코로나19 백신이 예정한 1억개의 절반에 그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며 상승폭이 축소됐다.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0.8%(0.36달러) 상승한 45.6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가 내년 1월부터 감산 규모를 하루 770만 배럴에서 720만 배럴로 줄이기로 합의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국제 금값은 달러 약세와 맞물리며 상승을 이어갔다. 내년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6%(10.90달러) 상승한 1841.1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주요 통화대비 달러가치를 보여주는 달러 인덱스는 전일 대비 0.49%나 하락하며 90.665를 기록했다. 달러지수는 장중 90.502까지 추락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