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호영 "고삐 풀린 미친 말이 농사 망쳐…국정조사 요구서 오전 제출"

최종수정 2020.11.27 09:32 기사입력 2020.11.27 09:3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임춘한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고삐풀린 미친 말'로 지칭하며, 국민의당과 손잡고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곧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고삐 풀린 미친 말 한마디가 밭에 들어가서 돌아다니면 한 해 농사를 완전히 망친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을 과거 '광인'에 빗댄 데 이어 이번에는 '미친 말'이라고 꼬집은 것.

그는 "'추미애 무법부 장관'의 난폭과 활극이 대한민국 법치주의와 법무검찰 제도를 온통 망가뜨려놓고 있다"며 "윤 총장에 대한 징계요구와 직무정지의 사유는 부당함을 일일이 언급했지만 절차조차도 불법과 무리수로 가득차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이 광인 전략을 구사하는 줄 알았는데 광인 전략인지 광인인지 헛갈리는 지경이 됐다"며 "국민의힘 의원 103명과 국민의당 의원 3명, 무소속 4명 등 110명이 공동발의한 추 장관의 윤 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명령 등으로 인한 법치문란 국정조사 요구서를 오늘 오전 중으로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건은 추 장관의 윤 총장에 대한 일방적인 불법 감찰 수사 지휘 인사 등으로 야기된 대한민국의 법치 파괴 행위여서 당연히 국정조사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국정조사 요구 취지 발언을 적극 환영하며, 국정조사를 요구하니 민주당이 신속히 응해서 빠른 시간 내에 국정조사가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에 대해서는 "야당 향해 간사 교체하라 요구하는가 하면 우리 당 의원을 향해서는 '지라시 만들 때' 운운하는 등 막말을 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보좌진 인격모독과 우리 의원에 대한 인격모독, 법사위 간사 교체하라는 월권적 요구에 대해 정중하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공수처는 중립성, 독립성이라는 가치를 지켜야 한다'는 말을 한 데 대해서는 "참으로 환영하고 다행"이라며 "공수처가 '제2의 추미애 특수부'가 되지 않도록 지켜나가려는 정의당의 가치에 대해 큰 기대와 함께 뜻을 같이 한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