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에도 생명보험 성장…"저축보험 수익성 악화 우려"

최종수정 2020.11.25 12:00 기사입력 2020.11.25 12:00

댓글쓰기

보험연구원, 코로나19와 개인 생명보험시장 동향 보고서

자료:보험연구원

자료:보험연구원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개인 생명보험 시장이 높은 성장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재확산세를 보이며 정부 경기부양 효과도 한계를 보일 수 있어 보험사는 개인 생명보험 가입여력 축소에 대비해 신시장을 확보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김세중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25일 '코로나19와 개인 생명보험시장 동향'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된 올해 상반기 월별 초회보험료는 5월을 제외하고 20%가 넘는 증가율을 보였으며 수입보험료도 크게 증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상반기 사망보험은 2,3월 절판 마케팅 효과로 전년 동월 대비 고성장했으나 4월 이후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다. 보장성보험 예정이율 인하에 따른 절판 마케팅 효과가 영업 위축을 상쇄했다는 분석이다.


김 연구위원은 "최근 코로나19가 재확산되는 상황에서 절판효과와 같은 사망보험의 일회성 판대 확대 요인이 없다"며 "인기를 끌었던 무해지, 저해지 환급금 보험에 대해 감독당국이 제재에 나서고 있기 때문에 사망보험의 영업 위축은 확대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연금보험도 4월을 제외하고 수입보험료 감소·정체를 지속하고 있으며, 저축보험은 2월 이후 전년 동월 대비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또 개인 생명보험 해지율을 보면 사망보험, 연금보험, 저축보험 모두 3월 해지가 일시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4~6월에는 예년 수준으로 하락했다.


그는 "사망보험의 절판효과와 방카슈랑스를 통한 저축보험 고성장에 힘입어 코로나19에도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다"며 "사망보험의 성장은 일시적인 성장으로 보이는 반면 저축보험의 고성장은 단기적으로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환경 변화는 생명보험사들이 저축보험을 중심으로 외형 확대에 나서는 계기를 제공했다"면서도 "자산운용 여건이 악화되는 가운데 공격적인 저축보험 판매 확대가 향후 수익성 악화로 돌아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이달들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크게 증가하면서 재확산 우려가 확대되고 있다"며 "개인 생명보험시장 축소에 대비해 IT기술을 활용한 디지털보험, 건강관리 서비스 등 신시장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