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안타證, 장기신용등급 첫 'AA' 획득…역대 최고 수준

최종수정 2020.11.25 10:44 기사입력 2020.11.25 10:44

댓글쓰기

첫 AA 등급 진입…자금 조달 수월해질 전망
3Q 영업익 523억…역대 최대 분기 실적 달성 등 배경

유안타證, 장기신용등급 첫 'AA' 획득…역대 최고 수준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유안타증권 이 역대 최고 수준인 장기신용등급 'AA-/안정적'을 획득했다. 보다 안정적으로 자금을 조달하고 대외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전망이다.


유안타증권은 국내 3대 신용평가 기관인 한국기업평가로부터 장기신용등급 'AA-/안정적'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기존에는 'A+/긍정적' 등급이었다.

'AA-'는 동양증권 시절을 포함해 가장 높은 수준이다. 2014년 6월 유안타금융그룹 편입 직후 첫 A등급(A-/안정적, 유효등급 기준)으로 올라선 이래 6년만이다.


장기신용등급 'AA-'가 속한 등급기호 AA는 국내 신용등급 체계 및 정의 기준 두 번째로 높은 단계다. 원리금 지급확실성이 매우 높으며 예측 가능한 장래의 환경변화에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낮은 수준임을 의미한다.


한기평은 사업 펀더멘탈 강화 및 우수한 재무건전성 유지, 양호한 실적·유동성 대응력 등을 등급 상향 배경으로 꼽았다. 앞서 유안타증권은 2013년과 2014년에 걸쳐 큰 폭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이후 동양그룹에서 대만 유안타금융그룹으로 편입되면서 점진적으로 영업력을 회복해 2015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이후 19분기 연속 흑자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올해 3분기에는 연결기준 영업이익 523억원을 기록하며 유안타증권 사명 변경 후 분기 기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유안타증권 관계자는 "향후 복수의 신용평가사로부터 같은 등급을 부여받아 유효 신용등급으로 인정받게 되면 실질적인 영업력 제고 뿐만 아니라 높아진 대외 신인도를 바탕으로 회사의 자금 조달 측면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해 재무 안정성도 더욱 개선될 것"이라고 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