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동차산업협회 "코로나19 위기 속 車업계 노사갈등 심화 '우려'"

최종수정 2020.11.01 10:35 기사입력 2020.11.01 10:35

댓글쓰기

"한국GM 경영 정상화 발목…협력사 유동성 위기도 우려"

한국GM 부평공장(사진=연합뉴스)

한국GM 부평공장(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위기상황 속에서 자동차 업계의 노사갈등이 재연되고 있는 데 대해 다시 한 번 우려를 표했다.


KAMA는 1일 입장문을 통해 “글로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시장 불투명성이 높아지고 있고 부품업체들의 유동성 위기는 전혀 해소되지 못하고 있다"며 "이 같은 상황에서 일부 부분파업에 들어간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밝혔다. 한국GM은 지난달 30일과 오는 2일 등 두 차례에 걸쳐 전·후반조 각각 4시간씩 부분파업을 선언했다. 현재까지 잔업 거부 등 쟁의행위로 인한 생산차질은 총 6700대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KAMA는 “지금까지 자동차 업계는 코로나19 위기에 대한 정부의 과학적 방역활동과 업계의 협력으로 잘 대응해 왔으나 앞으로가 문제”라면서 “특히 미국과 유럽 등에서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산업생태계의 전반적 위기에도 불구하고 최근 재연되고 있는 완성차 업체들의 노사갈등이 문제”라고 주장했다.


KAMA에 따르면 프랑스와 독일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지난달 28일 4주간 전국 봉쇄령을 발표했다. 미국도 지역별 봉쇄를 확대하고 있어 주력 자동차시장의 수요 위축이 재연될 우려가 높다는 지적이다.


특히 "한국GM 노조의 부분파업은 한국GM이 누적 적자를 탈피하기 위한 경영정상화 방안을 추진 중이고 협력사들은 유동성 위기 타개를 위한 정부의 특별 금융프로그램을 적용 중인 상황에서 발생했다는 점에서 더욱 문제"라고 강조했다. KAMA는 "한국GM이 6년 연속 적자 후 경영정상화방안에 따라 흑자전환을 추진 중인 가운데 부분파업에 돌입함으로써 자칫 다시 적자 누적의 악순환에 빠질 수 있다"며 "또 미국 중심 SUV 수출 주문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부분파업으로 인한 생산차질로 흑자전환의 희망을 좌절시킬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기술신보의 상생협약보증 프로그램에 의존하고 있는 한국GM 협력사들의 유동성 위기가 다시 확산될 수 있다는 점에도 우려를 나타냈다.


정만기 KAMA 회장은 “코로나19가 지속되고 있고 재확산 우려도 높아지는 현재 주주, 노동자, 경영자 등의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집단별 소집단 이기주의에 의한 단기이익 극대화보다는 중장기 기업 생존을 통한 전체 이익 극대화를 위한 양보와 협력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