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양천 신정교 농구장 개·보수 진행중

최종수정 2020.10.30 18:57 기사입력 2020.10.30 18:57

댓글쓰기

농구장 2면 조성, 우레탄 바닥 포장, 컬러풀한 디자인도...‘안양천 실외체육시설 확충’에 박차…테니스장 조성 공사 연내 완공

안양천 신정교 농구장 개·보수 진행중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안양천 신정교 하부에 위치한 녹슬고 낡은 농구장이 개·보수 공사를 통해 깨끗하고 단장된 모습으로 재탄생한다.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서울시와 아디다스 코리아간 민·관 협력사업인 ‘서울아 운동하자’ 사회공헌사업에 선정돼 안양천변의 노후한 체육시설 정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아 운동하자’ 캠페인은 건강한 스포츠 문화 확립과 구민의 생활체육 관심을 확대하기 위해 노후 공공체육시설 개·보수, 생활체육 프로그램 공동개발 등 다양한 체육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영등포구는 이 사업 선정으로, 시설 노후와 마사토 바닥으로 이용률이 저조했던 신정교 농구장을 개·보수 대상지로 낙점해 지난 11일 착공에 돌입했다. 개·보수 공사는 약 한 달간 진행되며, 오는 11월 초까지 공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번 개선사업으로 900㎡ 규모의 농구장 2면이 새로 조성된다.

또 ▲부상위험이 높은 마사토 구장을 우레탄으로 포장 ▲바닥면을 트릭아트(Trick art)로 표현해 젊은 층의 기호에 맞는 생동감 넘치는 장소로 재탄생한다.


아울러, 펜스와 보호패드 등 안전장비도 추가로 설치돼 안락하고 쾌적한 농구장으로 변신한다.


한편, 구는 ‘안양천 종합체육벨트 조성’ 사업 등 실외체육시설 확충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중에 있다고 밝혔다.


지난 해 올 상반기까지 성인야구장 및 리틀야구장, 파크골프장, 인조잔디 축구장 조성을 완료한 데 이어 26일 착공한 하드코트 테니스장 조성 공사도 연내 완공을 계획하고 있다.


2021년에는 안양천 갈대3구장에 다목적 인조잔디구장을 조성, 기타 편의시설도 정비해 개선사업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쾌적하고 안전한 생활체육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국·시비, 민간재원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민간기업 및 유관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노후된 생활체육 인프라를 개선하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