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靑, 얼마나 자신이 없으면…남의 집 와서 주인 몸수색”

최종수정 2020.10.29 09:30 기사입력 2020.10.29 09:30

댓글쓰기

‘文대통령, 공수처법 개정 지시 철회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9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환담하려다 청와대 경호원들로부터 몸수색을 당한 것에 대해 “백번 양보해도, 이번 건은 손님이 남의 집에 와서 주인 몸수색한 꼴”이라며 “국회에 대한 존중도 야당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과잉 경호는 강한 권력의 상징이 아니라 오히려 약한 정당성의 증거”라며 “야당 원내대표 몸까지 수색해야 할 정도라면 문재인 정권이 스스로에게 얼마나 자신이 없는지 알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에 대해 “40여 분의 연설 내내 550조 어디에 쓰겠다는 말만 있었지 세금 아껴 쓰고 국민 부담 덜어 드리겠다는 말은 단 한 마디도 없었다”며 “대통령 역시 국민 세금으로 월급 받는 사람인데도, 주권자이자 납세자인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도 없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스물네 번째 대책을 앞두고 있다는 부동산 문제도 걱정스럽다”며 “문 대통령은 2년 전 국민과의 대화에서 ‘집값만큼은 반드시 잡겠다, 자신 있다’고 했다. 그런데 수도권 집값은 물론 전세 값도 이미 천정부지로 올랐다”고 지적했다. 이어 “집 없는 사람은 ‘이생집망’, 눈물로 내 집 마련 꿈을 포기했고, 집 한 채 가진 사람은 곧 투하될 핵폭탄급 세금폭탄의 두려움에 떨고 있다”며 “그런데도 대통령은 부동산 정책 폭망에 대한 제대로 된 사과 한마디 없이 ‘전세 값 꼭 잡겠다’고 호언장담을 했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정치든 경제든, 권력자가 손아귀에 쥐려고 무리수를 쓰면 반드시 사달이 나게 되어 있다. 그런데도 대통령은 또 무리수를 감행하려고 한다. 공수처법 개정 강행 지침을 어제 국회에 와서 공개적으로 내린 것”이라며 “또다시 여당을 청와대 출장소로 만들고, 국회를 거수기로 만들려는 획책”이라고 날을 세웠다.

안 대표는 “이미 야당이 두 명의 추천위원을 추천한 마당에, 무슨 논리와 근거로 공수처법 개정을 강행하려 하느냐"며 "야당의 비토권을 무시하고, 공수처법 개정을 강행하려는 것은 정의 실현과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며 정치 폭거 그 자체다.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국민들 대다수가 물러나라는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을 겁박하고 수사지휘권 발동과 감찰권을 마구 휘두르는 현 상황을 보면 청와대와 여당의 입맛대로 만들어지는 공수처는 권력의 사냥개, 정권의 사병이 될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며 ”여당과 권력층의 그림자가 어른거리는 그 어떤 사건도 제대로 수사해 처벌할 가능성은 제로일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문 대통령은 ‘사실상’의 공수처법 개정 지시를 즉각 철회하라. 진정 개혁을 원한다면 잘못된 검경 수사권조정을 바로잡은 후 ‘공수처는 여야가 원만하게 합의하여 처리해달라’고 말하는 것이 올바른 자세”라며 “입법독재의 무리수 대신, 전 국민이 분노하고 수많은 투자자에게 피눈물을 흘리게 만든 라임, 옵티머스 사건에 대한 특검을 즉각 수용하라”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