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환경부-현대백화점, 새활용 팝업스토어 운영…200여개 제품 판매

최종수정 2020.10.27 12:01 기사입력 2020.10.27 12:01

댓글쓰기

환경부-현대백화점, 새활용 팝업스토어 운영…200여개 제품 판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환경부는 현대백화점과 손잡고 친환경을 주제로 새활용(업사이클) 팝업스토어인 '지·구·장(지구를 구하는 장터)'을 공동 운영한다.


이번 행사는 현대백화점 신촌점(10월 23~29일)을 시작으로 목동점(10월 24일~11월 1일), 성남 판교점(11월 6~12일) 등 4개 지점에서 순차적으로 열린다.

더현대닷컴 홈페이지에서도 '버려지는 것들을 위한 두 번째 기회'라는 주제로 온라인 특가 기획전을 진행한다.


환경부와 현대백화점은 지난 6월 현대백화점 판교점, 에이치몰( Hmall), 더현대닷컴 등을 통해 41개 기업의 새활용 제품을 고객에 선보인 바 있다. 첫 협업의 성공 경험을 살려 이번에 40개 기업, 200여개 제품의 기획전을 4개 지점으로 확대 운영한다.


이번 행사에는 ▲플라스틱을 대체하는 제로웨이스트라이프 '지구샵' ▲폐낙하산을 이용한 가방을 제작하는 '오버랩' ▲와인 부산물을 새활용한 비건뷰티마스크팩 제품 '디캔트' ▲소방관들이 사용한 폐방화복을 새활용해 가방으로 재탄생시키는 '119레오' 등 다양한 기업이 참여한다.

한편 환경부는 그린뉴딜의 일환으로 녹색신산업인 새활용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올해 45억원을 투입했다. 110여개 새활용 기업을 선정해 신제품 개발, 유통·생산 고도화, 홍보·판로개척 등 사업화 자금을 지원 중이다.


김동구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청년들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세계적인 새활용 명품기업의 탄생과 고부가가치 환경일자리 창출로 연결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