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보 지식인 강준만 "文정권 모든 게 내로남불…쓴소리 안 들어"

최종수정 2020.10.25 17:48 기사입력 2020.10.25 17:25

댓글쓰기

강준만 전북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 [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강준만 전북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 [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대표적인 진보 논객인 강준만 전북대 신문방송학과 교수가 26일 출간 예정인 자신의 저서에서 문재인 정부와 진보진영에 대해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강 교수는 자신의 저서 '권력은 사람의 뇌를 바꾼다: 권력자는 민주주의를 어떻게 파괴하는가?' (인물과 사상사)에서 "문재인 정권의 내로남불 사례를 일일이 정리하다가 중도에 그만두고 말았다"라며 "굳이 지적할 것도 없이 거의 모든 게 내로남불이었기 때문"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착하고 선한 이미지로 지지자들의 사랑을 받는 역할을 한다"라며 "정권의 실세나 실세가 되고 싶어 하는 이들은 선과 정의의 이름을 앞세워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들을 거칠게 공격하는데 집요한 면모를 드러낸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가 자신들의 잘못을 극우 보수보다 사소하게 보이게 함으로써 다수의 지지를 얻고 장기 집권을 꾀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며 "(권력과 관련된) 허영심이 작동하면 정치인들은 연기하는 배우가 되는데 더불어민주당은 허영심 경쟁을 벌이고 있다. 쓴소리하는 극소수 의원들에겐 몰매를 준다"라며 비판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가 권력 행사를 절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교수는 "대통령은 (보통) 청와대 거주기간 내내 온종일 아부의 폭포수를 맞는다"라며 "(문 대통령이) 쓴소리를 해줄 사람을 자주 청와대로 불러들여 이야기를 많이 들으면 좋겠건만 이마저 하질 않는다. 스스로 고독을 키워가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진보진영에 대해서도 "왜 개혁을 외치던 이들이 개혁의 대상이 돼 가고 있는가"라며 꼬집었다. 이에 대해 "반독재 투쟁의 습속을 고수한 채, 게다가 자신의 권력 밥그릇에 대한 욕심을 인정하지 않은 채 개혁에 임했기 때문"이라며 "개혁을 편 가르기로 이해했다"라고 자답했다.


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들에 대해서는 "좌표 찍고, 벌떼 공격으로 대변되는 일부 지지자들의 전투적 행태는 문 정부를 돕는 게 아니라 오히려 망치고 있다"라면서 "그들은 그것을 모르거나 이해하지 못한다"라고 일갈했다.


한편 강 교수는 1997년 고(故) 김대중 대통령 집권 전후 시기부터 왕성한 집필활동을 해온 대표적인 진보 지식인이다. 대표 저서로는 『김대중 죽이기』, 『김영삼 이데올로기』, 『노무현과 국민 사기극』 등이 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