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 "정신 치료 필요"

최종수정 2020.10.25 07:01 기사입력 2020.10.25 07:01

댓글쓰기

마크롱, 이슬람 분리주의 경계, 정교분리 강화 법안 준비
지난해도 NATO '뇌사' 발언 놓고 설전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 대해 "정신 치료가 필요하다"고 비판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집권 정의개발당(AKP) 회의에서 "마크롱은 무슬림과 무슨 문제가 있나? 그는 정신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소수 종교를 믿는 자국 내 수백만 명의 사람을 이런 식으로 다루는 국가 원수에 대해 무슨 말을 할 수 있을까? 우선 정신 감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달 초 '이슬람 분리주의'와 싸우겠다고 언급하면서 "자신들의 법이 공화국의 법보다 우위에 있다고 주장하는 사상이 문제"라고 비판한 바 있다.


지난 2일에는 공공 서비스를 제공하는 민간 영역의 종사자에게도 히잡 등 종교적 상징물의 착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공개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프랑스 정부는 또 다음 달 중 정교분리 원칙을 더 강화한 법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유럽은 무슬림에 대한 전선에서 자멸을 준비하고 있다"며 "하루빨리 이 질병을 제거하지 않는 한 유럽은 내부에서 무너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프랑스가 즉각적인 반응을 보였다.


프랑스 대통령실은 "지나침과 무례함은 방법이 아니다. 모든 면에서 위험한 만큼 우리는 에르도안 대통령이 정책을 바꿀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과 에르도안 대통령은 지난해부터 상대를 비난하며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양국은 동지중해 천연가스 개발, 시리아 및 리비아 내전, 아제르바이잔-아르메니아 교전 문제 등에서 입장차를 드러내며 갈등을 빚고 있다.


특히 두 정상은 지난해 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와 관련해 감정 섞인 발언을 주고받았다.


마크롱 대통령은 당시 "현재 우리는 나토의 '뇌사'를 경험하고 있다"며 나토의 분열상을 비판했다.


이에 에르도안 대통령은 마크롱 대통령을 지칭하면서 "먼저 당신부터 뇌사가 아닌지 확인하라"며 "이런 발언은 오직 당신처럼 뇌사 상태인 사람에게 적합하다"고 비난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