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민 "與, 사람 물어뜯는 좀비떼…윤석열에 존경 보낸다"

최종수정 2020.10.23 17:09 기사입력 2020.10.23 17:09

댓글쓰기

"與, 작년 7월 청문회 당시 윤석열 참검사라고 강변"
"그 주둥이로 부패한 정치검사라고 호통쳐"

서민 단국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서민 단국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조국흑서) 집필진인 서민 단국대 교수가 22일 국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질타한 일부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여당 의원들을 향해 "좀비 떼에 불과하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서 교수는 23일 자신의 블로그에 게재한 글에서 "무심코 튼 티비에서 더불어민주당 똘마니들이 윤 총장을 다구리치는 광경을 보고 있자니 분노로 몸이 떨렸다"면서 "작년 7월 청문회 당시 윤석열이야말로 시대가 원하는 참 검사라고 강변하던 그 주둥이로 윤석열이야말로 부패한 정치검사라고 호통치는 저 무리를 보라"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22일) 국감에서 윤 총장이 "법리적으로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 부하가 아니다"라며 발언하자 김용민 민주당 의원이 "그럼 친구냐"라고 호통을 친 것에 대해서는 "자신이 추미애의 부하가 아니라는 검찰총장의 말이 무슨 대역죄라도 되는 양 몇 시간 동안 물고 늘어질 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들은 인간이 아니라 정상적인 인간을 물어뜯으려고 덤비는 좀비 떼에 불과하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서 교수는 "이런 생각이 들자 김남국, 윤미향 등에 대해 글을 쓰는 게 부질없이 느껴졌다"며 "말을 해도 알아듣지도 못하는, 두 손을 내뻗고 어기적거리기나 하는 자들에게 욕을 해봤자 뭐할 것인가"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모욕을 받아가면서도 검사복을 벗지 않는 윤석열 총장에게 존경을 보낸다"며 "저들이 죄수복 차림으로 윤석열 앞에 설 날도 아울러 기대해 본다"고 덧붙였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