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음주운전 차에 뇌사한 엄마 경찰관, 새 삶 선물하고 영면

최종수정 2020.10.22 21:54 기사입력 2020.10.22 21:54

댓글쓰기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는 22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제2회의실에서 뇌사 장기기증인 고(故) 홍성숙 경사의 유가족에게 공로장과 감사장을 전달했다. 사진=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제공.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는 22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제2회의실에서 뇌사 장기기증인 고(故) 홍성숙 경사의 유가족에게 공로장과 감사장을 전달했다. 사진=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제공.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음주운전 차량에 받혀 뇌사판정을 받은 경찰관이 중환자에게 장기를 기증한 뒤 세상을 떠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는 22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제2회의실에서 뇌사 장기기증인 고(故) 홍성숙 경사(42)의 유가족에게 공로장과 감사장을 전달했다.

용인서부경찰서 수사과 소속이던 홍 경사는 지난 8월29일 승용차를 몰고 귀가하던 중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뇌사 상태에 빠졌다.


유가족은 평소 고인의 뜻에 따라 장기기증을 결정, 홍 경사는 8월31일 간 질환으로 투병하던 환자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영면했다.


경찰청과 장기기증운동본부는 고인의 뜻을 기리는 공로장과 감사패를 홍 경사의 가족에게 전달했다.

유가족으로 남편 안치영(48)씨가 20개월의 어린 딸 희망이(태명)와 함께 참석했다.


안씨는 "(생전에) 세상을 떠나게 되면 장기기증을 하자고 아내와 얘기했다"며 "아내의 바람대로 누군가의 삶 속에서 생명이 꽃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딸이 어려서 엄마가 떠난 사실조차 모른다"며 "딸이 크면 엄마가 장기기증을 통해 누군가의 삶 속에서 여전히 살아 숨 쉬고 있다는 것을 꼭 얘기해주겠다"고 말했다.


경찰청과 장기기증운동본부는 지난달 29일부터 SNS와 블로그, 경찰청 인트라넷에 홍 경사의 사연을 알렸다.


동료 경찰과 시민들은 홍 경사를 추모하는 글을 남기고 있다. 홍 경사의 뜻을 이어 장기기증 신청에 나서겠다는 동료 경찰관의 글도 잇따르고 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