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0국감]尹 "조국 압수수색날 박상기가 선처 문의"

최종수정 2020.10.22 20:54 기사입력 2020.10.22 20: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검찰이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본격화하자 당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선처를 문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윤 총장은 국회 법사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압수수색 당일 박 장관이 보자고 해서 봤다"며 "어찌하면 좀 선처가 될 수 있겠느냐고 여쭤보셨다"고 밝혔다. 이에 윤 총장은 "야당과 언론에서 의혹 제기를 하는데 여기서 사퇴를 하면 조금 조용해져 저희도 일 처리를 하는데 재량이 생기지 않을까 말씀드렸다"며 "저도 의견을 드린 것이다"고 답했다.

특히 윤 총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수사해야 하는지에 대해 저도 인간인 만큼 개인적으로 굉장히 번민했다"고 털어놨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박 장관의 선처 문의를 부정청탁으로 판단하는 듯 한 발언을 이어갔다. 김 의원은 "교수 출신으로 장관직을 훌훌 털고 나가는 사람이 청탁을 했는지, 아니면 청와대에서 부탁했는지 밝혀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윤 총장은 "청탁이라고 보지는 말아 달라"고 선을 그었다. 종합적인 취지는 어떻게 하면 잘 해결되겠는지 같이 걱정했다는 게 윤 총장의 설명이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