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북도 "울진 신한울 3·4호기 '공사재개 공론화' 정부에 건의"

최종수정 2020.10.22 20:26 기사입력 2020.10.22 20:26

댓글쓰기

월성1호기 피해보상 및 대책 마련 '도·시군 합동 TF' 구성

신한울 1,2호기 전경.

신한울 1,2호기 전경.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감사원의 월성1호기 조기폐쇄 감사결과와 관련, 경상북도가 경주시·울진군 등 원전지역 지자체와 함께 TF팀을 구성하는 등 공동 대응방안 마련을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경북도는 21일 환동해지역본부에서 월성원전(월성원자력본부) 및 한울원전(한울원자력본부) 관계자 등과 회의를 갖고 월성 원전 1호기 조기폐쇄와 울진 신한울 3·4호기의 공사 중단에 따른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사실상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으로 경주와 울진이 피해를 입은 만큼 이에 상응하는 정부지원책을 강력히 요구키로 결정했다. 또한 울진 신한울 3?4호기에 대해서는 조속한 공사재개를 판단하기 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칠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또한 2026~2029년이 되면 월성 원전 2·3·4호기의 설계수명이 만료됨에 따라 투명하고 공정한 경제성 평가를 통해 연장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고 정부·원안위·한수원 등에 설계수명 연장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현재 경주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에 따른 지역피해가 워낙 막대해 어떤 방법으로든 정부차원의 지원이 시급하다"면서 "원자력이 기저 전력으로서 경제성이 높고, 온실 가스 배출이 없는 친환경 에너지로 그 중요성이 다시 부각되고 있는 만큼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합리적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