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용덕 손보협회장, 연임 않기로…차기 회장은 누가?

최종수정 2020.10.22 16:33 기사입력 2020.10.22 16:12

댓글쓰기

김용덕 회장 연임 의사 접어
오는 27일 회추위서 후보 선출

김용덕 손보협회장, 연임 않기로…차기 회장은 누가?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이 내달 5일로 임기가 만료되는 가운데 연임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22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김 회장은 이날 연임 의사가 없다는 뜻을 회장추천위원회(회추위)에 전달했다.

손보업계에서는 차기 협회장 하마평에 김 회장이 오르면서 연임 가능성이 점쳐졌었다. 참여정부에서 금융감독위원장을 지낸 김 회장은 재임기간 업계와 금융당국간 소통과 현안 해결을 주도하는 등 리더십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김 회장이 연임 의사가 없다고 밝히면서 차기 손보협회장 인선도 안갯속으로 들어갔다. 차기 회장으로는 강영구 메리츠화재 윤리경영실장과 유관우 김앤장 고문 등이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지난 손보협회장 선임 당시에도 당초 유력 후보 물망에 오르지 않았던 인물이 깜짝 발탁됐던 만큼 2차 회추위에서 뚜껑을 열어봐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손보협회 회추위는 오는 27일 2차 회의를 갖고 후보자를 추천할 예정이다. 회추위가 회장 후보자를 추천하면 총회에서 최종 결정이 된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