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금융, 디지털혁신 조직 ‘레드팀’ 출범

최종수정 2020.10.22 11:22 기사입력 2020.10.22 11:13

댓글쓰기

우리금융그룹 손태승(가운데) 회장이 레드팀(Red Team)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금융그룹 손태승(가운데) 회장이 레드팀(Red Team)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주요 그룹사 디지털·IT 부문 실무 담당자로 구성된 디지털혁신 조직 ‘레드팀’을 신설했다고 22일 밝혔다. 레드팀은 전일 출범식과 동시에 그룹 디지털혁신 소위원회에 참석하며 활동을 시작했다.


손태승 회장은 출범식에서 “올바른 결정은 반대되는 의견의 충돌에서 생성되며,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의견의 일치가 아닌 불일치"라면서 “만장일치로 찬성된 안건은 충분한 시간을 갖고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손 회장은 또 “일방향으로 흐르는 조직 논리에 대응해 상반된 관점에서 오류를 제거하고, 최적의 의사결정을 지원할 수 있도록 고민해 달라”고 주문했다.

레드팀은 우리금융지주·우리은행·우리카드·우리에프아이에스의 디지털·IT부문에서 우수한 능력과 실무 경력이 검증된 차장 및 과장급 직원들로 구성됐다는 설명이다.


레드팀은 매주 개최되는 디지털혁신 소위원회의 주요 안건에 대한 의견을 피력하고, 그룹 디지털부문의 주요 현안에 대해서도 정제된 보고서보다는 실무진 관점의 생생한 의견을 직접 전달하는 역할을 맡았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최근 손 회장의 주도 하에 각 그룹사 디지털 부문을 우리금융디지털타워로 이전하고 디지털 집무실을 마련함으로써 ‘그룹디지털 헤드쿼터’를 조성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