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합천군, 빛의 밸리 야간 콘텐츠 조성사업 추진

최종수정 2020.10.21 17:07 기사입력 2020.10.21 17:07

댓글쓰기

정양레포츠공원, 보조댐 산책로 LED 조명 우선 설치 완료

합천 산책로에 다양한 색상과 패턴의 LED 조명이 시범 설치해 있다 (사진=합천군)

합천 산책로에 다양한 색상과 패턴의 LED 조명이 시범 설치해 있다 (사진=합천군)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경남 합천군은 빛의 밸리 야간콘텐츠 조성사업으로 정양레포츠공원과 보조댐 산책로에 다양한 색상과 패턴의 LED 조명을 시범 설치해 군이 빛의 고장으로 재탄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체류 관광지 조성을 위해 올해부터 총 38억원을 투입해 2022년까지 합천읍에서 대병면, 합천호 회양 관광치 등을 완료했다.

합천읍에서 대병면 지역은 백리벚꽃길, 보조댐 관광지, 영상테마파크, 합천호가 위치한 합천 관광산업의 핵심벨트이지만 주간 대비 야간 콘텐츠가 빈약하고 도로에 가로등이 없어 머물고 가는 관광지 조성을 위한 수용 태세가 부족한 실정이었다.


문준희 합천군수는 “고급스럽고 감성적인 이미지의 야간 조명 빛의 밸리 사업을 통해 관광객들이 합천에서 체류하고 싶은 마음이 들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tkv012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