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이노, 전기차 배터리 전시에 현대차 모신 이유

최종수정 2020.10.21 14:33 기사입력 2020.10.21 14:33

댓글쓰기

지동섭 대표 "현대·기아차, 폭스바겐, 포드가 가장 중요한 고객사"

SK이노, 전기차 배터리 전시에 현대차 모신 이유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SK이노베이션 이 올해 열린 '인터배터리 2020'에 배터리 3사 중 유일하게 현대차 를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현대자동차가 연말에 진행할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의 제3차 물량 수주를 위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SK이노베이션 은 21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2020' 부스에 현대차 전기차 '니로'와 벤츠 'S560e' 2대를 함께 전시했다. LG화학 삼성SDI 가 각각 아우디의 'e-트론', 재규어의 레인지로버 'PAC EV'를 전시한 것과 대조된다.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부문 대표이사는 부스를 참관하며 "지금 SK이노베이션 에 가장 중요한 자동차 고객사는 현대·기아차와 폭스바겐, 포드"라며 "현대·기아차의 유렵 물량을 우리가 담당하는데, 유럽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 는 내년부터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도입한다. 앞서 SK이노베이션 현대차 의 E-GMP 1차 물량을 수주했다. 2차 물량은 LG화학 과 중국의 CATL이 수주했으며, 올해 연말에는 가장 많은 3차 물량 입찰이 예정되어 있다. 3차 물량 수주를 두고 LG화학 SK이노베이션 이 수주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SK이노베이션 이 자사의 배터리 기술력을 자랑하는 전시회에 현대차 도 선보인 이유다.


SK이노베이션 은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 대한 투자가 가장 늦었지만, 배터리 3사 중 제일 공격적으로 단행하고 있다. 현재 양산 중인 배터리 공장은 한국 서산공장(4.7Gwh), 헝가리 코마롬 1공장(7.5Gwh), 중국 창저우공장(7.5Gwh)이다. 미국 조지아 1공장(9.8Gwh·2022년 양산 계획)은 내년부터 시제품을 생산하고, 현재 2공장 설립이 진행 중이다. 또 헝가리 코마롬 역시 2공장을 건설중이다.

이르면 연내 30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능력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삼성SDI 의 생산 능력(20GWh)을 넘어서는 규모다.


현재 진행 중인 배터리 공장 투자 외에 추가 투자 건에 대해 묻자 지 사장은 "미국 자동차 회사가 배터리 물량을 더 공급해달라고 요청하면 미국에 추가로 3, 4공장도 지을 수 있다"고 말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