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북청년공론장 ‘탐구모임’ 진행

최종수정 2020.10.20 07:03 기사입력 2020.10.20 07:03

댓글쓰기

성북구, 청년활동·정책참여 위해 성북청년공간 조성, 성북청년정책연구소 운영 ...성평등, 청년정책, 주거, 노동, 환경 분야 전문가 초청, 청년의 삶 핵심 문제 접근 ... 소규모 오프라인 강의, 토론 진행, 추후 온라인 공개

성북청년공론장 ‘탐구모임’ 진행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북구(구청장 이승로)가 청년들의 자유로운 탐구와 토론을 통한 정책 아이디어 발굴을 위해 성북청년공론장 ‘탐구모임’을 진행한다.


성북청년공론장은 '동네에서 친구들과 청년정책 새로 짜자'라는 슬로건으로 청년 삶의 문제를 정책을 통해 해결해 나가는 공론모임이다.

또 2017년부터 4년째 운영되고 있는 민관거버넌스 네트워크로 현재 100여명 청년들이 소속돼 활동 중이다.


특히, 이론 중심 강의를 함께 듣고 토론하는 과정에 참여할 수 있어서 새로운 지식과 의견 공유에 관심이 많은 청년 시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모임은 지난 7월 시작으로 오는 12월까지 월곡동 ‘성북청년공간’에서 성평등, 청년기본법, 주거, 노동, 환경 등 청년의 관심사를 반영한 주제로 월 1회 진행 중이다. 각 분야의 전문가를 초청, 온라인 또는 소규모 강의를 듣고 토론을 이어가는 방식으로 진행, 모든 회차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지난 7월에는 양성평등 전문가 3인과 ‘함께 성평등’, 8월에는 청년단체 사무국장과 함께 ‘청년기본법’, 9월에는 주택협동조합 대표와 함께 ‘주택임대차보호법’을 주제로 열띤 강의와 토론을 벌였다. 이번 10월에는 ‘노동’을 주제로 토론의 장이 열릴 예정이며, 11월, 12월에는 각각 환경과 청년정책을 주제로 소규모 오프라인 모임이 이어진다.


오는 26일 오후 7시 진행되는 ‘노동’ 편에서는 '착취당하는 느낌적인 느낌 말고, 진짜 내 노동권익 찾기'라는 제목으로 청년이 알아야 하는 노동법 기초를 탐구한다.


성북구 노동권익센터 이슬아 노무사가 강사로 나서 근로계약서, 월급·최저임금, 연차휴가, 부당대우 대응, 산업 재해 등을 주요 키워드로 해 청년들이 알아야 할 노동법 기본 상식을 전달한다. 특히 노동 현장에서 부당한 대우를 당한 경험이 있거나, 문제를 느끼고 있는 부분이 있다면 동료 시민들과 허심탄회하게 털어놓고 해결방안을 논의할 시간도 갖게 된다.


11월23일에는 환경과 관련, '일상의 변화를 위한 에코로드를 거닐다'라는 제목으로 모임이 개최된다. 12월 '청년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일정은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성북청년공론장 ’탐구모임’의 문은 모든 청년에게 열려있으며, 참여 신청과 자세한 안내는 성북청년정책네트워크 페이스북 페이지 또는 성북청년정책네트워크 운영사무국으로 문의하면 확인할 수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