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이카, 볼리비아 '포스트 코로나' 국가계획 지원한다

최종수정 2020.10.02 09:02 기사입력 2020.10.02 09:02

댓글쓰기

볼리비아, 코로나19 발생률 인구 100만명 당 1만1000명 웃돌아
적극적인 지역사회 감시 조치로 재유행 예방 및 기초 의료시스템 강화

코이카, 볼리비아 '포스트 코로나' 국가계획 지원한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코이카(KOICA)가 지난달 30일(현지 시각) 볼리비아 라파스의 보건부 건물에서 포스트 코로나19 대응 국가계획 출범식에 참석했다고 2일 밝혔다.


볼리비아 정부는 보건당국이 코이카, 범미보건기구(PAHO/WHO)와 함께 올해 5월부터 준비해 온 '2020년 하반기 포스트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격리 및 완화 계획'의 인쇄본을 발표하며 공식적인 시행을 알렸다.

이번 협력은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다 함께 안전한 세상을 위한 개발협력구상(ODA KOREA: Building TRUST)’의 일환으로 코이카가 추진하는 ABC프로그램에 따라서 추진됐다.


지난 3월 첫 감염사례 발표 이후 현재 볼리비아의 코로나19 발생률은 인구 100만 명 당 1만1185명으로 대한민국 435명, 전 세계 감염자 기준 3808명을 크게 웃돌고 있다.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볼리비아의 보건 시스템은 열악한 상황으로 감염에 의한 사망률 역시 5.8%(대한민국 1.6%, 전 세계 3.1%)로 높은 수준이다.


이에 코이카는 기존 보건 프로젝트의 일부 지원 방향을 수정해 볼리비아의 코로나19 대응에 협력하고 있다. 코이카는 △코로나19 관련 국가 및 지방 정부 계획 수립, △코로나19 대응 의료인력 역량 강화, △보건 네트워크를 활용한 코로나19 통제 및 완화, △긴급 대응을 위한 의료용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

주력 활동인 국가계획 수립 지원은 지난 8월 27일 볼리비아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발효한 최고법령 4314를 통한 ‘격리에서 격리 후 단계로의 전환’과 연계하여 이루어졌으며, ‘적극적인 지역사회 감시’를 주요 전략으로 한다.


특히 국가 의료시스템이 1차 보건의료를 보장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보건 서비스의 역량을 강화한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사례 조기 발견뿐만 아니라 기초적인 비전염성 질병 관리나 찾아가는 의료 복지 서비스 제공 등도 가능할 수 있도록 한다.


김창섭 코이카 볼리비아 사무소장은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이 전 세계 국가에 미치는 영향을 지켜보며, 공중보건 비상사태에 효과적인 방법으로 대처하기 위한 국가의 정책 대응 필요성이 재차 강조됨을 확인했다”며 “한국 정부가 포스트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볼리비아 국가계획 수립에 기여할 수 있음에 큰 의미를 두고 있으며, 보람을 느낀다. 국가계획 실행을 통해 볼리비아 정부가 코로나19 환자 및 취약계층 환자를 적시에 치료하고, 의료 전달체계와 1차 보건의료를 강화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볼리비아 보건부 측은 “코이카, 범미보건기구와의 협력을 통해 국가 전반에 통합적인 보건 네트워크 서비스 구축을 통한 전염병 예방, 진단 및 적시 치료 가능성을 기대한다”며 “코로나19에서 나아가 국가가 당면한 정부 내 보건 시스템 구조 개선 또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