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관광개발, 드림타워 개장 준비 본격 착수

최종수정 2020.09.29 10:23 기사입력 2020.09.29 10:23

댓글쓰기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1000여명에 이르는 신규 채용 직원들에게 입사일을 공식 통보하는 등 본격적인 개장 준비에 들어갔다.


29일 롯데관광개발에 따르면 그동안 워크인(Walk in)면접과 화상면접 등 다양한 과정을 통해 선발한 경력과 신입 직원 1000여명은 오는 10월19일과 26일부터 각각 출근 예정이다.

우선 10월19일에는 호텔 객실과 식음, 조리 부문에 주임 이상 200명의 경력직 직원들이 출근을 시작한다. 이어 같은 달 26일에는 경력·신입 사원 800여명이 대거 입사할 예정이다. 이들 중에는 제주고와 한림공고 등 특성화고 출신(23명)과 도내 중장년 및 경력단절 여성 23명도 포함돼 있다. 이번에 식음 부문에 입사 예정인 김대근씨는 “합격 통보를 받고도 계속 입사가 늦어지는 것 같아 불안했는데 이제 출근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드림타워에서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채용 일정에 차질이 있었으나, 본사 이전과 호텔등급 신청 등 개장 일정이 가시화하게 됨에 따라 11월에도 700여명이 합류하기로 했다"라며 "복합리조트 전체 오픈을 위한 추가 채용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 신규 채용 직원들은 입사 후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비전과 미션에 관한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직무 및 시스템 교육과 하얏트 브랜드 교육 등을 받게 될 예정이며 매니저들은 기본 교육 외에도 리더십 교육도 받을 예정이다. 현재 드림타워에는 임직원 360여명이 이미 수개월 전부터 제주에서 개장을 위해근무 중이다.

한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지난 3일 건축물 사용승인(준공)을 접수하고 현재 소방심의를 진행 중이며 조만간 준공 허가가 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