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국가공무원 7급 공채 필기시험 종료…응시율 및 난이도 어땠나

최종수정 2020.09.26 17:49 기사입력 2020.09.26 17:49

댓글쓰기

지난 7월 11일 오전 광주 서구의 한 중학교에 마련된 국가직 공무원 9급 필기시험장에서 수험생이 고사장을 확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7월 11일 오전 광주 서구의 한 중학교에 마련된 국가직 공무원 9급 필기시험장에서 수험생이 고사장을 확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26일 치러진 국가공무원 7급 공채 필기시험 응시율이 작년 보다 하락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혼란과 그로 인한 시험 연기 등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인사혁신처는 26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시행된 국가직 7급 공개채용 필기시험에 총 지원자 3만 4703명 가운데 2만 3217명이 응시했다고 밝혔다. 이는 66.9%의 응시율로, 작년(71.6%)보다 4.7%포인트 하락한 수치이다.

이번 필기시험은 당초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지난달 22일에서 이날로 한 달가량 미뤄진 적 있다.


올해 공무원 시험의 응시율은 전반적으로 작년보다 저조하다.


실제로 지난 7월 11일 치러진 국가직 9급 공채 필기시험은 70.5% 응시율을 기록하며 작년(79.0%)보다 8.5%포인트 하락했고 이보다 앞서 5월 16일 실시된 국가직 5급 공채 및 외교관 후보자 1차 시험 응시율도 77.0%를 기록, 작년(82.2%)보다 5.2% 하락한 모습을 보였다.

두 시험 역시 원래 예정되었던 날짜보다 약 3개월가량 연기·시행되어 이런 점이 저조한 응시율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 예상된다.


한편 수험생들은 26일 치러진 국가직 7급 시험에 대해 '평이했으나 시간이 부족했다.', '전반적으로 애매해서 채점에 자신이 없다.', '생경한 문제가 여럿 있었다' 등의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