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김정은이 계몽군주?…北 입장 대변하는 한심한 작태”

최종수정 2020.09.26 11:48 기사입력 2020.09.26 11:48

댓글쓰기

“北에 책임자 처벌·재발 방지책 등 요구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국민의당은 26일 북한의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이제 대한민국 대통령이 나설 차례”라며 “북측이 보낸 통지문 한 장에 필요 이상의 의미를 부여하며 호들갑을 떨지 말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통령 측근인사들의 ‘김정은은 계몽군주니, 긍정적 대화신호가 보이느니, 매우 이례적인 표현이니’와 같은 북측 입장을 대변하는 언행은 이번 사건에 대한 국민적 정서에 눈을 감은 한심한 작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이제 가해자인 북한이 인정하고 사과했으니, 대통령은 주권국의 대표로서 자국민에 위해를 가한 적국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및 이에 상응하는 재발 방지책을 요구하기 바란다”며 “모든 국민들은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비겁한 평화주의자가 아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북한은 공존공영의 원칙을 천명하고 있는 남북 간 군사합의정신을 정면 위배했으며, 비무장 된 민간인에게 무력사용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는 국제법을 위반하는 전쟁범죄를 저질렀다”며 “이제 대통령이 직접 나서 용단을 내려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