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드라이브스루 집회 허용해야" 이재명 발언 또 논란

최종수정 2020.09.24 11:45 기사입력 2020.09.24 11:4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보수시민단체가 예고한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이견이 나타나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개천절 집회 자체가 불법이라는 입장이지만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정치적 표현이라면 허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된 상태다.


이 지사는 23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광화문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하자는 보수 일각 주장에 대해 "방역에 방해가 되지 않는 범위 내의 정치적 표현이라면 허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집회의 방식은 여러 가지일 수 있다"며 "감염을 최소화하거나 위험성이 없는 방법이라면 집회와 표현의 자유를 막을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드라이브 스루 집회를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은 국민의힘에서 먼저 나왔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전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방역과 교통에 방해가 안 된다면 헌법상 권리"라며 "교통법규 위반, 방역 방해 등이 되지 않는다면 무엇으로 막을 수 있느냐"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지도부는'드라이브 스루' 형태 집회도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불법 도심 집회는 반사회적 행위로 규정하고 공권력을 총동원해 원천 차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재난상황에서는 집회와 시위를 원천 금지하도록 하는 법안도 발의된 상태다. 이 법안을 발의한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24일


오전 YTN 라디오에 출연해 "차를 타고 지나가면서 어떤 행위를 하겠다, 서비스를 받겠다 이런것이 드라이브 스루"라면서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권력을 통해서라도 확실히 막는게 국민 불안을 해소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과 이 지사의 이같은 불협화음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지적이다. 이 지사는 당정이 2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선별지급' , '통신비 2만원 일괄지급' 방침을 밝히자 공개적으로 이를 비판했다. 이에 민주당 내에선 이 지사의 발언을 '소신발언'으로 봐야 할지를 두고 갑론을박이 오가고 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대선 후보인 만큼 소신발언을 이어가고 있다는 평가도 받지만, 당론으로 추진하는 상황에 비토를 계속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국민의힘 주장과 같은 내용을 반복하고 있다"고도 우려했다.


한편 정부는 드라이브 스루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상태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정부는 광화문에서의 개천절 집회는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천명해왔다"며 "어떤 이유로도 어떤 변형된 방법으로도 광화문 집회를 용납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경찰은'드라이브 스루' 형태의 집회ㆍ시위도 신고 대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