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후의명곡' 신유, 임영웅 롤모델 언급에 "너무나 감사하게 생각"

최종수정 2020.08.15 23:24 기사입력 2020.08.15 23:24

댓글쓰기

사진=KBS2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신유가 후배 가수 임영웅이 자신을 롤모델로 언급한 것에 대해 화답했다.


15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에는 전설의 가수로 강진과 진성이 선정됐다. 이날 방송에는 가수 김호중, 신유, 박구윤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구윤은 견제되는 상대로 "제 친구가 있다. 친구니까 져도 찝찝하고 이겨도 찝찝할거 같다"며 신유를 지목했다.


박구윤은 "지는 게 더 찝찝할 것"이라는 정재형의 부추김에 "이기고 싶다"고 욕심을 내비쳤다.


반면 신유는 "구윤이한테는 져도 괜찮다. 오히려 져도 구윤이한테 지고 싶다"고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은 서로 상반된 모습으로 방송에 재미를 더했다.

특히 신유는 최근 임영웅이 한 프로그램에서 롤모델로 꼽아 화제가 됐다. 이에 정재형이 "2020년 대세 스타 임영웅 씨가 롤모델이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그러자 신유는 "요즘 (임)영웅이 때문에 산다. 그렇게 말해줘서 너무나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신유는 올해 목표를 묻는 질문에는 "순위에 연연하지 않고 그냥 좋은 무대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후 신유는 진성의 '안동역에서'를 선곡해 자신만의 감성을 살린 무대를 선보였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