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리아 집단감염 확진자 속출…"오후 6시까지 누적 11명"(상보)

최종수정 2020.08.12 19:13 기사입력 2020.08.12 19: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유명 패스트푸드 체인 롯데리아 직원 모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이 일어난 가운데 시간이 흐르면서 확진자도 계속 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2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서울 롯데리아 종사자 모임' 관련 확진자는 총 11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정오 기준으로 발표된 확진자 7명에서 4명이 늘어난 것이다.

서울시와 광진구 등에 따르면 시내 지점 점장 등을 포함한 롯데리아 직원들은 지난 6일 오후 롯데리아 군자역점에 모여 회의를 열었다. 당시 회의에는 10명이 참석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이어 능동로의 한 족발집에서 식사한 뒤 '치킨뱅이 능동점'으로 자리를 이동했다. 이때는 인원이 더 늘어 총 19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경기 고양시에 거주하는 참석자 1명이 전날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추가 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당시 모임 참석자가 20명 가까이 되는 데다 모임 이후 상당한 시간이 지난 만큼 이들이 접촉한 사람들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있다.


방대본 관계자는 "현재까지 조사된 바에 따르면 당시 이들이 장시간 모임을 갖는 동안 마스크를 미착용했다"면서 "정확한 감염 경로와 접촉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