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 더불어민주당 시의원, 여종업원 성추행 신고당해

최종수정 2020.08.12 10:09 기사입력 2020.08.12 10:08

댓글쓰기

11일 밤 사하구 한 식당 여종업원 부적절 신체접촉 112신고

부산 사하경찰서.

부산 사하경찰서.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부산 사하구의 한 식당에서 부산시의회 A 의원이 여종업원을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2일 부산 사하경찰에서 따르면 전날인 11일 오후 9시께 사하구에 있는 식당에서 더불어민주당 A 시의원이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종업원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했다.

여종업원은 강제로 신체접촉을 한 A 시의원을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A 시의원에 대해 사실관계를 파악해 성추행 혐의 적용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경찰은 수사진행 중인 사항이고, 피해자의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수사내용을 알려줄 수 없다고 밝혔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