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관계 회복 좌담회' 12일 경기도청서 열린다

최종수정 2020.08.12 09:40 기사입력 2020.08.12 09:40

댓글쓰기

'남북관계 회복 좌담회' 12일 경기도청서 열린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남북 평화회복을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 등을 모색하는 좌담회를 개최한다.


경기도는 12일 오후 2시 수원 경기도청 제1회의실에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회복을 위한 좌담회'를 마련한다고 밝혔다.

이날 좌담회는 대북전단 살포,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으로 남북관계가 경색 국면을 맞은 가운데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를 살펴보고 남북관계 복원을 위한 실천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좌담회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 윤건영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다. 사회는 이지애 아나운서가 맡는다.


주요 의제는 ▲경기도의 대북전단 살포방지 대책 평가 및 대북전단살포금지법의 필요성 ▲남북교류협력에서 경기도의 역할과 성과 ▲한반도 주변정세가 한반도에 미치는 영향 ▲지방정부 차원의 실천방안 등이다.

이 지사는 이날 좌담회에서 남북관계 경색 국면 속에서도 코로나19 방역 등 경기도가 인도적 차원에서 추진해온 남북교류협력 사업의 성과를 소개한다.


경기도는 앞서 사단법인 남북경제협력연구소와 협력해 지난 달 UN 대북제재 면제승인과 통일부 반출승인을 받아 코로나19 공동방역물품 진단키트, 방호복, 보안경, 열화상감지기 등 총 6종을 북측에 전달했다. 이는 지난 달 이인영 통일부 장관 취임 후 지방정부 차원의 첫 대북 방역물자 반출 승인 사례다.


도는 아울러 유리온실 관련 알루미늄 골조, 사물인터넷(IoT) 재배관리 시스템, 태양광 발전시설 등 농업협력사업관련 298개 품목에 대한 UN 대북제재 면제를 단독으로 신청, 지난 4일 승인을 받았다.


이번 UN 대북제재 면제승인은 지방정부가 민간단체의 협조 없이 단독으로 진행한 최초 사례다. 기존 인도적 지원사업과 더불어 남북교류협력 사업범위를 더욱 확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도는 이외에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재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6월 ASF 공동방역을 위한 소독약을 북측에 전달한 바 있다.

이날 좌담회는 오마이TV(유튜브, 페이스북), 소셜방송 Live경기 등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