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험대 오른 4대은행 공동 ATM…점포 폐쇄 대안될까

최종수정 2020.08.09 14:58 기사입력 2020.08.09 14:5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은행권이 지난주부터 운영을 시작한 4대은행 공동 자동화기기(ATM) 운영 효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공동 ATM이 제 역할을 톡톡히 할 경우 은행 점포 폐쇄의 대안으로 적극 활용하면서도 개별적으로 ATM을 운영하는 것 보다 비용절감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 등 4대 주요 은행은 지난 4일부터 공동 ATM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 공동 ATM을 통해 4대 은행은 입·출금, 계좌이체 등 업무를 공동으로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고객들은 공동 ATM을 이용할 때 각자 거래하는 은행의 수수료 혜택을 그대로 적용받는다.

현재 4대은행 공동 ATM은 현재 이마트 4개 지점(하남·남양주 진접·동탄·광주 광산점)에서만 볼 수 있다. 이전부터 4대 시중은행의 개별 ATM이 설치된 곳이다. 공동 ATM은 4대 은행이 지점별로 전담해 운영된다. 하남점은 국민은행, 진접점은 신한은행, 동탄점은 우리은행, 광산점은 하나은행이 전담하는 식이다.


한 은행 관계자는 "은행권이 공동 ATM 운영 성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며 "은행 입장에서는 은행 점포 폐쇄에 따른 부작용을 해결함과 동시에 ATM 운영에 들어가는 비용을 축소할 수 있는 기회"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범단계 운영 성과가 좋으면 공동 ATM 설치가 확대되는 분위기가 나타날 것"이라며 "영업점 통합의 시발점이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은행들은 수익성 악화를 이유로 ATM 기기 수를 줄이는 추세였다. 4개 은행이 보유중인 ATM 기기는 1분기 기준 총 2만1247개로, 지난해 1분기보다 1116개 줄었다. 하지만 은행권이 경영 합리화를 위해 은행점포 폐쇄에 속도를 내면서 다시 ATM 기기를 확대하거나 점포 제휴 등의 대안 찾기가 절실해졌다.

다만 은행권이 공동 ATM 운영을 시작했지만 고객이 기존에 이용하던 ATM 서비스를 공동 ATM에서 모두 이용할 수 없다는 점은 개선되어야 할 점으로 지적된다. 예컨대 KB국민은행이 전담 관리하는 이마트 하남점 공용 ATM에서는 다른 은행의 통장거래(통장정리, 통장출금)이 불가능하다. 공동 ATM의 운영 소프트웨어가 4대 은행의 소프트웨어를 통합한 것이 아닌 하드웨어만 통합한 것이다 보니 타은행 통장거래 같이 이용할 수 없는 서비스가 존재하는 상황이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