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트럼프의 위챗·틱톡 퇴출 행정서명 보복 시사…"中 기업 권익 지킬 것"

최종수정 2020.08.07 17:37 기사입력 2020.08.07 17:37

댓글쓰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기업의 인기 어플리케이션(앱)인 틱톡과 위챗을 퇴출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중국 정부가 보복을 시사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 서명과 관련해 "중국은 자국 기업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익을 확고히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왕 대변인은 "해당 기업들은 시장원칙과 국제 질서에 따라 비즈니스를 하고 있다"며 "이들 기업은 미국 법을 준수하고 있는데 미국 정부는 국가안보를 빙자해 힘을 남용하고 미국 외 기업들을 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왕 대변인은 "이는 노골적인 패권 행위로 중국은 이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또 최근 미국 내 많은 사람들과 국제 사회 인사들이 미국의 이런 행위를 비판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미국이 국내 및 국제사회의 이성적인 목소리에 귀 기울여 잘못된 행동을 바로 잡고 경제 문제를 정치화 하지말고 기업 탄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인기 동영상 서비스인 틱톡의 모회사 바이트댄스, 위챗 모회사 텐센트와의 모든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는 45일 이후 적용되며 미국 관활권 내에 있는 기업과 개인 모두에게 적용된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