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익산소방, 하천 범람으로 고립된 트럭 운전자·동승자 구조

최종수정 2020.08.07 16:54 기사입력 2020.08.07 15:59

댓글쓰기

신고 받고 7여 분만에 현장 도착, 신속한 구조 진행

사진=익산소방서 제공

사진=익산소방서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전북 익산에서 집중호우로 급격히 불어난 하천이 범람해 고립됐던 트럭 운전자 A(남·46)씨와 동승자 B(여·46)씨가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7일 익산소방서에 따르면 오전 10시 56분께 춘포면 천서리 익산천이 급격히 불어나 트럭이 고립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7여 분만에 현장에 도착한 구조대원들은 차량이 떠내려가지 않도록 로프와 수작으로 안전조치를 실시하고 신속하게 수난구조용 튜브를 활용해 A씨와 B씨를 구조했다.


구조된 A씨와 B씨는 “논에서 작업을 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많은 비로 농로 옆 익산천이 범람하면서 길이 보이지 않자 119에 신고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우형선 119구조대장은 “빠른 신고와 대처로 구조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집중호우로 하천이 급격히 증가해 범람에 따른 침수 및 수난구조 상황이 예상되니 저지대에 상주 중인 주민께서는 신속히 고지대로 대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oblivia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