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총파업 나선 전공의들 "의대 정원확대 재논의하라"

최종수정 2020.08.07 15:26 기사입력 2020.08.07 15: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7일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해 집단휴진에 돌입한 전국의 전공의들이 정부에 의과대학 정원 확대 정책을 전면 재논의하라고 촉구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야외집회를 열고 "(정부가) 제대로 된 논의도, 근거도 없이 4000명 의대 정원 증원을 날치기로 통과시키려 한다"며 "무분별한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한방첩약 급여화에 대해 전면 재논의하라"고 요구했다.

집회에는 서울·경기·인천 지역 전공의과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들이 참여했다. 주최에선 약 6000명 이상이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다.


이들은 "정부는 우리를 코로나 전사들이라며 '덕분에'라고 추켜세우다가 단물 빠지니 적폐라고 부르고 있다"며 "정부의 이중적인 행태에 우리는 토사구팽이라는 말을 머릿속에서 지울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대전협은 정부가 모든 의료 정책 수립 시 젊은 의사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할 것을 촉구했다. 또 별도로 발표한 대정부 요구안에서 전공의와 정부의 상설소통기구 설립, 전공의 수련비용을 지원하는 등 '전공의 수련 국가책임제'와 전공의의 근무 환경 개선을 위한 법령 개정 등을 요청했다.

전국의 수련병원에서 근무하는 전공의들은 이날 오전 7시부터 8일 오전 7시까지 응급실, 분만실, 투석실 등 필수유지 업무를 포함한 모든 전공의의 업무를 중단하기로 했다. 정부는 전공의 집단휴진과 관련해 연가 사용 비율은 50%대로 파악하고 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