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조성 탄력받는다

최종수정 2020.08.06 09:44 기사입력 2020.08.06 09:44

댓글쓰기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감도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감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성 사업에 탄력이 붙었다.


광명시흥 테크노밸리는 수도권 서남부 대표 융복합 첨단거점을 조성하기 위해 2024년까지 2조4000억원이 투입돼 광명시 가학동과 시흥시 논곡ㆍ무지내동 일원 245만㎡(약74만평)에 도시첨단산업단지, 일반산업단지, 유통단지, 배후 주거단지 등 4개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GH(경기주택도시공사)는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4개 단지 중 자체 조성하는 도시첨단산업단지계획의 변경 승인을 최근 고시했다고 6일 밝혔다.


GH는 그동안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는 부지 내 송전선로 지중화 및 특별관리지역 잔여부지를 편입하는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해왔다.


이번 계획 변경 승인에 따라 GH는 송전선로 지중화가 가능해 주변환경 위해요소를 제거함과 동시에 특별관리지역 잔여부지의 계획적 토지이용 관리가 가능하게 됐다. GH는 쾌적하고 산업과 주거환경이 조화된 광명시흥 테크노밸리가 조성될 것으로 보고 있다.

광명시흥 도시첨단산업단지는 GH가 453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광명시 가학동, 시흥시 논곡동 일원 49만4000㎡ 부지에 조성하는 산업단지다. 지난해 4월 산업단지계획 수립이 완료돼 승인됐다.


하지만 사업대상지 인근 100m 이격되어 있는 송전선로가 남북으로 관통해 산업단지 종사자들의 심리적 안정감을 저해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여기에 특별관리지역 잔여부지 일부가 존치되면서 토지이용의 계획적 관리가 어려운 실정이었다.


GH 관계자는 "원활한 보상협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에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라며 "미국 실리콘밸리에 버금가는 수도권 서남부 4차 산업혁명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