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날씨] 오늘밤부터 강풍 동반…중부·전라 돌발성 폭우 우려

최종수정 2020.08.05 21:46 기사입력 2020.08.05 21:4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오늘 밤 사이 중부와 전라도를 중심으로 돌발성 폭우가 우려된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밤부터 중부와 호남 지역에는 시간당 50~100mm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거센 바람까지 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전국 곳곳에는 강풍 예비특보가 발효 중으로, 특히 중부지방을 중심으로는 계속해서 호우경보가 내려져 있다.


목요일인 6일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낮까지 많은 비가 오겠고 남부지방은 다시 장마의 영향권에 들겠다.


예상 강수량은 서울, 경기도, 강원 영서, 충청도 100~200㎜(많은 곳 300㎜ 이상), 강원 영동, 남부지방 50~100㎜(많은 곳 150㎜ 이상), 제주도와 울릉도·독도 30~80㎜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5~3.5m, 서해 앞바다에서 0.5~3m, 남해 앞바다에서 0.5~2.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2~5m, 서해 1~5m, 남해 1.5~4m로 예상된다.


제주도 전 해상(북부 앞바다 제외)과 서해 먼바다, 남해 서부 먼바다에는 풍랑특보가 내려져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26~30도로 예보됐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