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북구, 공공과 민간 함께하는 '돌봄SOS센터' 운영

최종수정 2020.08.05 06:50 기사입력 2020.08.05 06:50

댓글쓰기

어르신(만 65세 이상), 장애인, 중장년가구(50세 이상)부터 선행 사업 추진... 내년 7월에는 모든 구민까지 전면 확대··· 지역 통합 돌봄체계의 거점

강북구, 공공과 민간 함께하는 '돌봄SOS센터' 운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긴급 돌봄이 필요한 주민들의 욕구에 발 빠르게 통합 대응하기 위해 공공과 민간이 함께하는 '돌봄SOS센터'를 운영한다.


돌봄수요에 맞춰 사회적 기업, 자립생활센터, 공공·민간의료기관 등 지역자원을 신속하게 연계하는 원스톱 맞춤형 창구로의 토대를 마련했다.

접수부터 사후 사례관리까지 한 번에 중단 없이 이루어진다.


구는 내년 7월 모든 구민에게 보편적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기에 앞서 이번 달부터 선행 사업을 실시한다. 65세 이상 어르신, 장애인 등 취약계층과 50세 이상 중·장년 가구가 대상이다.


독립적인 일상생활이 어렵거나 도와줄 가족 등이 없을 경우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센터에 신청하면 돌봄 매니저가 최대 72시간 안에 방문해 이용자 욕구에 따른 맞춤계획을 수립하고 지역 내 돌봄 기관이 제공하는 서비스와 연계해준다.

앞서 구는 추진 T/F팀을 구성하고 매니저(공무원), 기간제 근로자 등 인력을 확충했다. 서비스 제공기관도 158개소로 늘리면서 지역 네트워크 협업체계를 다양화했다.


제공 내용은 ▲ 주거편의(간단한 수리·보수, 대청소, 방역) ▲ 일시재가(가정방문 후 수발) ▲ 식사 및 건강지원(기본 식생활 유지, 의료관리 등) ▲ 정보상담 서비스다. 내년 7월부터는 단기시설, 동행지원, 안부확인까지 포함해 8대 서비스로 확대 운영될 예정이다.


요금은 소득수준이나 서비스 종류에 따라 차등 부담한다. 비용지원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및 중위소득 85% 이하 가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취약계층 돌봄 공백의 최소화를 위해 한시적으로 중위소득 100% 이하까지 지급한다. 기준 초과 대상자는 긴급 돌봄이 필요할 경우 자부담으로 돌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단 정보 상담은 무료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SOS센터는 긴급 돌봄이 필요한 가구에 지역사회와 민관이 하나가 돼 보건·복지 통합 돌봄을 제공하는 관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구민 누구나 누릴 수 있는 복지안전망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