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윤준병 "'가짜 미투' 의혹 제기? 그런 의도 아냐"

최종수정 2020.07.14 08:44 기사입력 2020.07.14 08:44

댓글쓰기

윤 의원 "피해자에게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없기를 바랄 뿐"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김슬기 인턴기자]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역임했던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고(故) 박원순 시장의 죽음에 대해 '가짜 미투' 의혹을 제기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전혀 그런 의도가 없다"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일부 언론에서 '가짜 미투' 의혹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전혀 그런 의도가 없다. 가짜 뉴스 및 정치권의 공격과 논란으로 피해자에게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없기를 바랄 뿐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박원순 시장 피해자의 입장을 존중한다. 어제(13일) 오후 박원순 시장 피해자의 입장문이 발표됐다.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공간에 근무하면서도 피해자의 고통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 미안하다"라며 "고인이 되시기 전에 피해자에게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전해드렸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라고 했다.


이어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의 일상과 안전이 조속히 온전히 회복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윤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순수하고 자존심이 강한 분이시라 고소된 내용의 진위여부와 관계없이 고소를 당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주변에 미안함을 느꼈을 것 같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고소인 법률대리인 측의 기자회견이 오늘(13일) 오후에 있었습니다만, 행정1부시장으로 근무하면서 시장실 구조를 아는 입장에서 이해되지 않는 내용들이 있었다"라며 "침실 등 언어의 상징조작에 의한 오해 가능성에 대처하는 것은 남아있는 사람들의 몫이다."라고 해 논란이 됐다.


이어 "고인은 부끄러움의 깨달음과 부끄러움의 결단과 함께, 사과의 순수한 죽음과 함께 걸어갔다. 그동안 짊어지고 오셨던 무거운 짐 이제 내려놓으시고 영면하시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