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익산시, 미래 자산인 청소년 복지정책 ‘박차’

최종수정 2020.07.13 16:40 기사입력 2020.07.13 16:40

댓글쓰기

학교 밖 청소년 지원 및 학교 폭력 예방 주력

익산시청사

익산시청사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전북 익산시가 익산의 새로운 미래를 열 수 있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다양하고 실질적인 복지정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


13일 시는 학교 밖 청소년 지원과 학교폭력 예방을 위한 위기청소년 상담·보호·교육·자립 등 맞춤형 서비스를 균형 있게 추진한다고 밝혔다.

학교 밖 청소년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시는 ‘학교 밖 청소년 전용공간 조성’을 위한 사업비 7000만 원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청소년들이 또래관계 형성을 통한 자아를 실현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운영해 지역사회에서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청소년전화 1388, 찾아가는 거리상담 등 다양한 방법으로 학교 밖 청소년을 발굴에도 주력한다.

현재 익산시 학교밖총소년지원센터에 등록한 청소년들은 234명으로 상담·학습·자립·취업지원 및 건강검진, 식사지원 등을 지원받고 있다.


지난 5월 23일에는 이곳에 등록한 청소년들이 검정고시를 치러 수험자 45명 전원이 합격하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한편, 시는 매년 2회 ‘학교폭력대책 지역협의회’를 개최해 학교폭력 문제를 지역사회 전체가 함께 해결해 나가려는 노력도 펼치고 있다.


시는 지역에서 벌어지는 학교안팎 청소년 폭력이나 주요 청소년 위기 사건 발생 시 사건 및 사고 현황을 분석 파악해 재발 방지 조치에 나서기 위해 지역 청소년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 밖에도 시는 도내 최초로 청소년욕구 및 실태조사 연구용역을 실시해 얻은 지역 청소년들의 기본적인 욕구와 현황 데이터를 바탕으로 중장기적인 청소년 정책을 구축해 갈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청소년이 곧 익산의 희망인 만큼 모든 청소년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익산을 이끌어 가는 어엿한 청년으로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oblivia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