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건설, 1억달러 규모 '지속가능채권' 발행

최종수정 2020.07.13 07:17 기사입력 2020.07.13 07: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포스코건설은 지난 10일 1억달러(1200억원) 규모의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속가능채권은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하는 ‘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ESG) 채권의 한 종류다. 녹색 채권(그린본드)과 사회적 채권을 결합한 형태다.

이 채권의 만기는 2년이며 금리는 1.58%다.


포스코건설은 채권 발행으로 확보한 자금을 친환경 건축물 기술 개발과 신재생에너지, 사회 인프라 확충, 노후 주거 환경개선 등 사업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국내 건설사 최초로 ESG 채권을 발행하기 위해 국제 기준에 맞춰 지속가능 금융체계를 수립하고 지난달 글로벌 인증기관의 인증을 받았다”며“그룹 경영이념인 기업시민을 기반으로 사회적 책임을 적극적으로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