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서정협 행정1부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 서울광장에 시민분향소 마련

최종수정 2020.07.10 09:33 기사입력 2020.07.10 09:33

댓글쓰기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유고로 권한대행을 맡게 된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이 10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향후 계획 등을 포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유고로 권한대행을 맡게 된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이 10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향후 계획 등을 포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으로 시장 권한대행을 맡게 된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이 서울시정을 박원순 시장의 철학에 따라 중단 없이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 권한대행은 10일 오전 시청 기자실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비통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입을 뗀 뒤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과 혼란에 빠지셨을 시민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서울시정은 안정과 복지를 최우선으로 하는 박원순 시장의 시정철학에 따라 중단 없이 굳건히 계속돼야 한다"고 했다.


서 권한대행은 "오늘부로 제가 시장 권한대행을 맡게 됐다"며 "부시장단과 실·국·본부장을 중심으로 모든 서울시 공무원이 하나가 돼 시정 업무를 차질없이 챙겨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이 시시각각 엄중하다. 시민 안전을 지키는 데 부족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며 "흔들림 없는 시정을 위해 시민 여러분께서도 함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시는 유족과의 협의를 거쳐 박 시장의 장례 일정을 5일장으로 하고 관련 규정에 따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기로 했다. 발인은 13일이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지만 서울시는 이날 중 서울시청 앞 광장에 시민분향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