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코로나19 병상 확보 위해 국군병원·폐업 병원 활용해야"

최종수정 2020.07.08 17:53 기사입력 2020.07.08 17:5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격리 병상 부족할 경우 국군병원이나 폐업한 병원을 병상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광주 지역 보건 의료 관계자들은 8일 광주시의회에서 병상 확보 방안을 찾는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대안을 내놨다.

이들은 광주 인근인 전남 함평에 있는 국군병원의 환자를 국군 수도병원 등으로 옮기고 이곳을 확진자 치료 병상으로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또 폐업하고 매각을 위해 내놓은 병원을 임대해 병상으로 쓰는 방안을 제시했다.


코로나19로 이용자가 감소한 일급 호텔이나 이용자가 많지 않은 수녀원 등 종교시설을 사용하자는 의견도 나왔다.


현재 광주시와 전남·전북도는 코로나19 격리 병상을 공동 운영하는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호남권 대학병원·의료원에 총 146개의 격리 병상을 운영 중이며, 이날 현재 95개 병상이 사용 중이다.

방역 당국은 경증 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생활 치료센터를 추가 확보하고 한국전력KPS·공무원교육원도 격리 병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